AD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아는 와이프' 지성이 노숙자로 전락했다.

tvN 수목드라마 '아는 와이프'(극본 양희승, 연출 이상엽) 측은 12일 폐인으로 변한 지성(차주혁 역)의 모습을 공개했다. 사진 속에는 점퍼와 청바지 차림을 한 지성이 담겼다. 특히 생수로 무집 난 발의 상처를 씻는가 하면 정자에서 홀로 잠들어 사연에 궁금증을 자아낸다.

앞선 방송에서 차주혁은 "운명을 바꾸겠다"며 2006년으로 돌아간 서우진(한지민)을 뒤따라 함께 과거로 돌아갔다. 앞서 차주혁이 과거를 바꾸면서 인생이 크게 달라진 가운데 두 사람이 각기 어떤 선택을 할지, 그 파급력은 어떤 후폭풍을 몰고 올지 호기심이 커지고 있따.

'아는 와이프' 제작진은 "달라진 현재에서도 결국 서로를 향할 수밖에 없었던 감정을 품고 과거로 돌아간 주혁과 우진이 어떤 선택을 하게 될지, 드디어 공개되는 두 사람의 운명을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tvN '아는 와이프'는 한 번의 선택으로 달라진 현재를 살게 된 운명적인 러브스토리를 그린 드라마.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2 10:22:13   수정시간 : 2018/09/12 10:22:1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