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KBS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해피투게더3' 나혜미가 남편 에릭과의 만남부터 시작해 신혼 생활에 이르기까지, 드라마틱한 러브스토리를 최초 공개한다.

오는 13일 방송되는 KBS 2TV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3')은 '해투동:하나뿐인 내 편 특집'과 자우림-에이핑크-러블리즈-김하온이 출연하는 '전설의 조동아리:내 노래를 불러줘-불멸의 히트곡 가수 특집' 2부로 꾸며진다. 이 가운데 '해투동' 코너에는 '하나뿐인 내편' 팀인 유이-이장우-나혜미-윤진이가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나혜미는 남편 에릭과의 러브스토리를 낱낱이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나혜미는 "에릭과 전혀 친분이 없었는데 어느 날 문자가 왔다"며 "처음에 신화의 에릭이라고 하길래 사칭인 줄 알았다"고 밝혔다.

그런가 하면 나혜미는 에릭의 드라마틱한 프러포즈를 공개해 스튜디오를 핑크빛으로 물들이기도 했다. 그는 "결혼 한 달 전에 함께 갔던 여행에서 사소한 걸로 다툰 이후, 에릭이 자리를 박차고 나갔다"며 운을 떼 주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어 "알고 보니 에릭이 자리를 박차고 나가서 프러포즈 준비를 했더라"며 에릭의 로맨틱한 면모를 공개해 주변의 부러움을 자아냈다고. 이에 그가 들려줄 드라마 뺨치는 프러포즈의 전말에 기대감이 모아진다.

나혜미가 직접 밝히는 남편 에릭과의 달달한 러브스토리는 오는 13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해피투게더3'에서 확인할 수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2 09:39:10   수정시간 : 2018/09/12 09:45:5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