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MBC 제공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여성시대' 양희경이 스페셜 DJ로 나선다.

MBC는 11일 "MBC라디오 '여성시대 양희은, 서경석입니다'의 스페셜 MC 이틀째인 오늘은 배우 양희경이 나선다"고 밝혔다. DJ 서경석이 오는 13일까지 휴가를 떠난 가운데 양희경, 육중완, 홍경민이 차례로 DJ 양희은과 호흡을 맞출 예정이다.

이날 스페셜 DJ를 맡은 양희경은 방송 데뷔 이후 언니 양희은과 최초 동반 라디오 출연에 나선다. 두 자매가 DJ석에 나란히 앉게 된 것은 유례가 없던 일. 두 자매의 서로 비슷하면서도 다른 시각과 스타일이 재미를 더할 것이라는 제작진의 귀뜸이다.

특히 양희은은 동생 양희경이 '여성시대' 스페셜 DJ로 발탁된 것에 대해 "자매의 진행은 처음이라 걱정도 되는 한편 무척 설렌다"며 "'희경아'가 아닌 여성시대 스페셜 DJ '양희경씨'로 깍듯이 모시겠다"고 전했다.

한편 MBC라디오 '여성시대 양희은, 서경석입니다'는 매일 오전 9시 5분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1 11:24:12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