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MBC '나혼자산다'의 유노윤호가 한 여인을 위해 광주에 한걸음에 달려간다.

7일 방송되는 ‘나혼자산다’에서는 동방신기의 유노윤호가 돌아와 버라이어티한 하루를 보여줄 예정이다.

이날 유노윤호는 오랜만에 고향인 광주를 찾는다. 그는 반가움에 한껏 들뜬 모습을 보이던 것도 잠시, 얼굴을 붉히며 “내 인생에 있어 굉장히 소중한 사람을 만나러 왔다”며 수줍어(?) 했다.

더불어 그 누군가가 여자라고 밝히며 설렘을 주체하지 못해 말까지 더듬었다는 후문이다.

양 손 가득 선물까지 준비해 어딘가로 찾아간 간 유노윤호는 그녀를 마주하자마자 “실물이 장난 아니다. 천사인 줄 알았다”라며 폭풍 미소를 지었다고. 이에 무대 위의 군주 ‘동방신기’의 리더 유노윤호를 사로잡은 여인은 과연 누구일지 궁금증이 폭발하고 있다.

방송은 매주 금요일 밤 11시 10분.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06 13:59:16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