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배우 주지훈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스포츠한국 모신정 기자]

올해는 과히 주지훈의 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 같다. 극장가 여름 초성수기 시장에 일주일 단위로 주연작 두 편 '신과함께-인과연'(감독 김용화/이하 '신과함께2')와 '공작'(감독 윤종빈)을 연달아 내놨다.

개봉 12일만에 1000만 관객 돌파를 목전에 두고 무서운 흥행 속도를 보이고 있는 '신과함께2'의 해원맥 역을 능청스럽게 선보이고 해원맥의 1000년 전 과거 시절 '하얀삵'이라는 놀라운 카리스마의 캐릭터 소화로 "1부에 김동욱이 있었다면 2부는 주지훈의 하드캐리가 있다"는 호평을 받고 있다.

8일 개봉한 '공작'에서 연기한 북한 국가안전보위부 과장 정무택 역으로는 '북한 고위직의 젊은 엘리트 역을 황정민, 이성민 등 연기파 선배 배우들과 대등한 에너지로 소화해냈다'는 호평도 이어진다.

폭염이 이어지는 8월 초입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주지훈을 만났다. 영화 속 칼날처럼 주름잡힌 인민 군복이나 새하얀 여우 목도리를 휘날리며 칼과 창으로 적들을 단숨에 제압하던 모습과 달리 흰 색 티셔츠에 카키색 바지에 노메이크업의 자연스러운 차림으로 기자들을 반갑게 맞이했다.

30대 초반 각잡힌 모습으로 인터뷰에서 모범 답안만을 이야기하던 모습은 간 데 없고 자연스러운 유머와 위트로 즐겁게 대화를 주도해 나가면서도 배우로서 연기관, 인생관을 매력있게 전달하는 모습이 인상적이다. 일도 사람도 인생도 즐길 줄 알게 된 그가 이후 펼칠 매력적 캐릭터들이 궁금해진다.

-인터뷰②가 궁금하다면
▶▶ [인터뷰②]주지훈 "하정우·김용화 감독, 내 인생의 은인"

- '공작'을 선택한 배경은.

▲ '공작'에 참여한 것이 자랑스럽다. 우리가 모르던 역사의 한 순간을 생생히 그려낸 시나리오가 좋았다. '신과함께'를 한참 찍고 있을 때 윤종빈 감독에게 제안을 받았다. 감독님을 만나자마자 정무택 역에 대해 '그림이냐'(캐릭터의 외형을 강조한 역할)고 물었더니 '절대 아니다'라고 하시더라. 시나리오로만 봤을 때 '공작' 특유의 긴장감을 느끼기는 어려웠다. 정무택은 보디가드 같은 역할인데 사실 굉장히 어려운 캐릭터다. 윤종빈 감독님의 기존 영화들 팬이었는데 감독님을 믿고 수락했다. 영화를 마치고 감독님과 친구 같은 사이가 됐다.

- '공작'의 완성작을 처음 보고 느낀 소감은.

▲ 무거운 메시지를 가진 영화라 오해 할 수도 있는데 충분히 생각할만한 진중한 메시지를 가진 상업영화다. 충분히 재미있게 잘 풀어냈다. 이 영화의 주제를 많은 관객과 나누고 싶다.

- 정무택 역은 긴장의 연속인 '공작'에서 쉴 수 있는 여유를 주는 캐릭터다. 어려운 점은 없었나.

▲ 사실 이 영화는 배우들이 모두 친한데 불구하고 욕이 나올 정도로 초반부에 연기가 풀리지 않았다. 너무 짜증이 났다. '툭'치면 대사가 나올 정도로 줄줄 외워 갔는데 이상하게 현장만 가면 안되더라. 나도 프로 연기자인데 창피했다. 끙끙 앓고 있다가 나중에 선배들과 이야기를 나눠 보니 은근슬쩍 모두 같은 반응인 거다. 장면마다 서로를 속여야 하고 서로 누가 진실을 말하고 있는지 알아서는 안됐다. 누구는 진실을, 누구는 거짓을 말하고 있고 우리 스스로도 속아야 했다. 손가락 한 번, 눈짓 한 번을 마음대로 하면 안된다. 의미가 부여되기 때문에. 고민도 많이 하고 대화도 많이 나눴으나 결국 촬영이 끝나는 시점까지 나아지지 않았다. 표현이 어려운데 정말 죽는 줄 알았다.

- '공작' 때문에 구강 액션이라는 말이 유명해졌다.

▲ 구강 액션이라는 단어는 사실 인터뷰 하면서 처음 나온 말이다. 대사와 호흡으로 총 대신 액션을 한다는게 말이 되나. 저만 해도 12년 경력의 연기자다. 지금껏 프로페셔널하게 일을 해왔는데 대사가 안나올 거라고 누가 상상을 해봤겠나. 감독님이 '지훈아, 다시 가자'고 하시면 '어떻게 다시 갈까요'라고 묻는다. 그러면 감독님도 설명을 못한다. "모니터를 와서 봐봐"라고 하시면 모니터를 보고 나서야 '왜'와 '무엇을'이 빠져있었는지 깨닫게 된다. 5명의 배우가 모두 연기하며 '오케이'라 느꼈는데 막상 감독은 오케이를 안 준다. 모니터로 보면 왜 오케이가 안 났는지 알겠더라. 한 시퀀스 안에서 속고 속이는 상황이 변주되니 정말 쉽지 않았다.

- '주지훈의 시대'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다시 없을 매력적 캐릭터 두 개를 동시에 선보였다.

▲ 선배님들이 너무 쟁쟁하시다. 다들 너무 잘 계시다.(웃음) '신과함께2'는 글부터 영화에서 감정의 진폭을 크게 주는 캐릭터다. 그걸 잘 살리고 싶어서 충실히 했다. 관객들이 너무 좋아해주시니 감사하다. 우리의 의도가 잘 전달된 거니 잘 이어나가고 싶다. 저는 지금 스타트 라인에 서지도 못했다. 배우는 40세부터 스타트 아닌가. 내가 그 스타트 라인에 준비된 모습으로 설 수 있는가가 중요한 것 같다. 그런 준비를 하고 싶다. 1, 2부를 같이 찍는 게 어마어마하게 힘들었지만 1부와 2부의 몫이 정확히 있었다.

- '공작'의 정무택은 영화에 숨을 쉬게 하는 캐릭터다. 윤종빈 감독은 채소 같은 캐릭터라고 설명하던데.

▲ 영화에 그런 포지셔닝이 필요했던 것 같다. '신과함께2'와 '공작'을 연달아 봐서 그런 느낌이 드실 수도 있다. 하정우 형이나 황정민 형 캐릭터라면, 또 '아수라'의 정우성 형은 이야기를 쭉 끌고 가야 하지 않나. 다른 캐릭터가 극의 변주를 준다. 만일 내가 그 형들 역할이라면 어려울 것 같다. 제일 분량 많고 제일 많이 나오지만 잘 해야 본전인 캐릭터인 거다. 그 분들 모두 대단한 형들이다. 제가 그런 역할을 만났으면 많이 어려웠을 것 같다.

- '아수라'와 '신과함께' 이후 선배 배우들과 절친 사이가 된 것 같아 보인다.

▲ 저도 선배들처럼 좋은 배우가 되고 싶다는 큰 욕망이 있다. 저런 선배가 되고 싶다. 내 후배들에게 안정감 줄 수 있는, 후배들에게 친근함 줄 수 있는 선배가 되고 싶다. 저 형들은 어떻게 저렇게 됐을까. 저는 너무 행복한 사람. 지난 3~4년 동안 내가 평생 배운 것보다 더 많은 행복함을 배우고 있다.

- 요즘 들어 후배들에 대한 이야기를 자주 한다. 보기 좋은 모습이다.

▲ 예전에는 후배들에게 좋은 이야기를 해줘야겠다고 생각을 많이 했다. 그런데 정우 형이나 정민이 형, 우성이 형을 만나고 나서 결국 준비가 안 된건 나라는 걸 깨달았다. 나는 형들을 존경하기에 들을 준비가 충분히 돼 있지만 후배들은 아직 나를 존경하지 않는다. 아직 가만히 있어야 할 때다. 아직 존중과 리스펙트를 받을 선배가 아니다. 후배들이 나에게 이야기를 듣고 싶다고 느낄 때 그 때 좋은 이야기를 해줄 수 있도록 준비를 해야 한다. 그런 좋은 선배가 되도록 노력할 것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13 08:15:43   수정시간 : 2018/08/13 10:07:4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