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조수애 아나운서의 직설적인 발언을 두고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조수애 아나운서는 12일 방송된 JTBC '히든싱어5'에 판정단으로 출연해 "3번이 노래를 못했다"라며 바다가 아닌 이유를 꼽았다.

무대 뒤에 있던 바다는 "제가 3번이었다면 정말 기분 나빴겠다"라고 울컥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무대 뒤에 누가 있을지 모르는 상황인데 경솔했던 발언이다" "아나운서로서 적절치 않은 모습이었다"고 말하는 한편, 자신의 소신을 이야기한 것에 대한 비판은 삼가야 한다는 입장도 나타나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13 06:50:35   수정시간 : 2018/08/13 07:10:0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