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JTBC '히든싱어5'
'히든싱어5' 조수애 아나운서의 독설에 바다가 발끈했다.

12일 방송된 JTBC '히든싱어5'에서는 바다가 원조가수로 출연했다.

이날 2라운드에서는 바다와 모창 능력자가 '너를 사랑해'를 함께 불렀다. 전현무는 혼란에 빠진 판정단에게 "역시 2라운드가 매번 위기다"라고 말했다.

이때 연예인 판정단으로 출연한 JTBC 조수애 아나운서가 "저는 그래도 아닌 것 같은 사람은 알겠다"며 "3번이 바다가 아닌 것 같다. 노래를 좀 못한다"고 지적했다.

전현무는 "3번이 바다여도 노래를 못한 거냐"며 놀랐고 무대 뒤의 바다는 "제가 3번에 있었으면 진짜 기분 나빴겠다. 3번에 있을 수도 있는데 기분이 참 그렇다"며 울컥했다.

당황한 전현무는 "지금 거기서 말씀하시면 안 된다"고 막아서 웃음을 안겼다. 반면 한해는 "저는 3번이 노래를 가장 잘한 것 같다. 사람 귀가 이렇게 다르다"고 말했다.

공개 결과, 바다는 2번에 있었고 3번은 모창 능력자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13 00:30:12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