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SBS 8뉴스
해산물 뷔페 전문점 '토다이'가 남은 음식물 재사용 논란에 휩싸였다.

12일 방송된 'SBS 8뉴스'는 토다이 경기도 평촌점이 초밥, 회 등의 음식을 재사용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토다이 직원은 "셰프님이 걷어 가라고 하셨다"며 진열된 초밥 위에 있던 찐새우를 걷었다. 이어 새우 꼬리를 떼고 끓는 물에 데친 뒤, 양념을 추가해 유부초밥 위에 올리거나 롤(김밥)에 사용한다고 밝혔다.

팔고 남은 대게는 얼려뒀다가 녹인 뒤 다시 손님들에게 내놓았으며 남은 연어 회 역시 연어 롤을 만드는 데 재사용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토다이 조리사는 "출장 뷔페에서 사시미(회) 쓰고 남은 걸 가져와서 쓰라고. 가져올 때 생선에 있는 물이 엄청 빠져있다. 흥건한데 그걸 사시미(회)로 낸다"며 "본사에서 음식물 재사용 지침이 내려왔다"고 말했다.

해당 논란에 대해 토다이 대표이사는 "진열됐던 뷔페 음식을 재사용하는 것은 식품위생법에 위반되지 않아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12 23:24:02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