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최재욱 기자]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신혜선-양세종이 기차안에서 알콩달콩한 첫 데이트를 즐기는 모습이 포착됐다.

SBS 월화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극본 조성희, 연출 조수원)(이하 ‘서른이지만’)가 뜨거운 입소문에 힘입어 매회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월화 왕좌’를 굳건히 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신혜선(우서리 역)과 양세종(공우진 역)의 본격 로맨스를 암시하는 현장 스틸이 공개돼 관심을 집중시킨다.

앞서 방송된 11-12회에서는 우진이 서리의 모습에서 13년 전 자신이 죽게 만든 첫사랑 소녀의 얼굴을 겹쳐본 뒤 트라우마가 재발해 애써 그를 밀어내려 하지만 피할 수 없는 끌림에 괴로워해 시청자들의 마음을 아릿하게 만들었다. 그러나 극 말미에 우진이 울고 있는 서리 뺨을 어루만지며 대신 눈물을 닦아주는 모습이 그려지며, 트라우마를 넘어 두 사람의 운명적인 로맨스가 펼쳐질지 궁금증을 높였다.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에는 신혜선-양세종이 단둘이 기차여행을 떠나는 모습이 담겨있어 ‘꽁설커플’의 본격 로맨스를 향한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어깨를 마주하고 나란히 앉아 서로의 눈을 응시하고 있는 두 사람의 모습은 영락없는 ‘연인’의 모습. 핑크빛 긴장감이 흐르는 신혜선-양세종의 아이컨택트가 보는 이의 심장까지 콩닥거리게 만든다.

그런가 하면 신혜선을 응시하는 양세종의 눈빛이 시선을 강탈한다. 마치 소풍을 떠나는 아이처럼 들떠서 연신 방실방실 웃음을 터뜨리는 신혜선의 모습이 사랑스럽다는 듯 한시도 눈을 떼지 못하고 있는 것. 금방이라도 꿀이 떨어질 듯 다정한 눈빛과 부드러운 미소가 여심을 녹아 내리게 만드는 동시에, 극중 신혜선을 향해 직진하는 ‘사랑꾼’ 양세종의 모습을 기대케 한다.

이에 ‘서른이지만’ 측은 “금주 방송에서 신혜선을 향한 양세종의 적극적인 마음 표현이 시작될 것”이라고 귀띔한 뒤 “두 사람의 서툴지만 풋풋한 로맨스가 시청자들께 기분 좋은 설렘을 선사할 것이다.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SBS 월화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는 열일곱에 코마에 빠져 서른이 돼 깨어난 ‘멘탈 피지컬 부조화녀’와 세상을 차단하고 살아온 ‘차단남’, 이들의 서른이지만 열일곱 같은 애틋하면서도 코믹한 로코로 ‘믿보작감’ 조수원PD와 조성희 작가의 야심작. 오는 13일(월) 밤 10시에 13-14회가 방송된다. '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12 13:30:2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