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빅뱅 승리가 지드래곤에 대해 언급했다.

11일 방송된 tvN '짠내투어'에서는 중국 샤먼 1일차 여행이 시작된 가운데 빅뱅 승리, 조세호, 구구단 세정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승리는 과거 솔로활동 당시 세정이 자신의 팬이었다는 말을 듣곤 "당시에는 건방이 장난 아니었다”며 운을 뗐다.

그는 "건방짐의 끝을 달렸다. 그때 세정 씨 나이 때 건방을 떨었다. 조심해야 한다. 건방이 온다”라며 "지금 핸드폰 사용할 수 있죠? 러브콜이 온다. 친하게 지내고 싶다고 하트가 온다”고 돌아봤다.

그러면서 "지드래곤 형의 경우 그렇게 걸그룹 멤버들한테 연락이 왔다. 반면 나는 남자 그룹 멤버들이 연락이 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12 11:58:5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