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MBC '전지적 참견시점'의 이영자가 정해인을 향한 팬심을 드러냈다.

11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시점‘에서는 이영자와 송성호 매니저의 일상이 공개됐다.

브랜드대상 시상식에서 올해의 예능인상을 수상한 이영자는 주변인들에게 "정해인 안오느냐"고 묻는 등 팬으로서의 면모를 드러냈다.

그러나 정해인은 등장하지 않아고, ‘밥잘사주는 예쁜 누나’의 제작사 대표가 참석한 상황. 이영자는 "볼일 다 봤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스튜디오에서 이영자는 정해인에게 영상 편지를 남기며 "송은이 통해서 주소 하나 보내달라. 메뉴판 보내드릴게”라고 전하며 웃음을 더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12 09:53:52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