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보이스2' 캡처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보이스2' 이진욱이 이해영 타살 사건에 휘말렸다.

11일 방송된 OCN 토일드라마 '보이스2'(극본 마진원, 연출 이승영)에서는 동료를 잃고 살인용의자가 된 도강우(이진욱)와 장경학(이해영)의 죽음을 파헤치는 강권주(이하나)의 모습이 그려졌다.

도강우는 3년 전 정체 의문의 남성에게 납치됐다. 이 과정에서 함께 납치된 동료는 손이 잘린 채 목숨을 잃었고 정체 의문의 남성은 "너도 저 자식을 죽이고 싶지 않았냐"며 비웃었다.

정체 의문의 남성은 "발목을 가지고 싶다"고 지껄였다. 위기를 느낀 도강우는 밧줄에 묶인 상태에서 필사적으로 발버둥쳤고 바다에 빠져 목숨을 구했으나 동료를 살해했다는 의심을 받았다.

강권주는 장경학 자살 사건을 접수하게 됐다. 강권주는 현장을 배회하는 도강우를 의심했던 터. 도강우는 현장에서 발견된 스키드 마크를 힌트로 제시했고 강권주는 레커차를 쫓아 장경학을 살해한 범인을 잡았다.

방송 말미 도강우는 진범의 정체를 파악했다. 과거 도강우를 납치해 살해하고자 했던 정체 의문의 남성이 장경학 살해까지 지시했던 것. 정체 의문의 남성은 "오랜만이다"며 도강우의 뒤를 쫓았다.

한편 OCN '보이스2'는 범죄 현장의 골든타임을 사수하는 112 신고센터 대원들의 치열한 기록을 그린 추격 스릴러 드라마.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12 00:19:3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