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스포츠한국 최재욱 기자] 톰 크루즈 주연의 할리우드 액션 블록버스터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이 600만 관객을 돌파했다.

'미션 임파서블: 폴 아웃'(수입/배급사 롯데엔터테인먼트)은 개봉 18일째인 오늘 11일 600만 관객을 넘어서며 시리즈 최단 기간 흥행 기록을 또 한번 추가했다.

이는 '미션 임파서블: 고스트 프로토콜'(2011)의 24일, '미션 임파서블: 로그네이션'(2016)의 29일보다 비견해 훨씬 빠른 흥행 속도다.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은 대한민국에서 시리즈 사상 최고 오프닝, 시리즈 최단기간 100만, 200만, 300만, 400만, 500만, 600만 관객까지 돌파하며 흥행 미션을 완벽 수행중이다.

더불어 3년 전 '미션 임파서블: 로그네이션'으로 612만 명 관객을 동원한 이래, 다시 한번 600만 이상 관객을 동원한 '미션 임파서블'시리즈는 명실상부 대한민국이 사랑한 첩보 액션 영화 시리즈임을 입증했다. 특히 이번 영화는 시리즈 최강의 호평으로 개봉 3주차에도 꾸준한 입소문과 함께 N차 관람 확산 및 CGV 골든에그지수가 무려 3주 연속 97%를 유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조만간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은 전작을 뛰어넘는 흥행까지 보여줄 것으로 예상된다.

영화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은 최고 스파이 요원 에단 헌트(톰 크루즈)와 IMF팀이 행한 모든 선의의 선택이 최악의 결과로 돌아오면서 피할 수 없는 미션을 끝내야만 하는 액션 블록버스터.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11 17:07:38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