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장천 변호사/ 사진=장천 인스타그램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장천 변호사가 최근 불거진 성폭행 변호사 루머에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장천은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티비 출연한 유명변호사 J모 씨가 직원을 성폭행했다는 기사가 나왔는데 댓글에 그게 저라는 분들이 많다. 절대 아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저 양아치 아니다. 계속해서 허위 사실 기재하시는 분들 법적으로 강력 대응하겠다. 저라고 또 말하시는 분들, 이 시간 이후부터는 저한테 고소장 받으실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TV에 출연했던 유명 변호사가 로펌 야유회에서 함께 일했던 직원을 성폭행하려다 미수에 그쳤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후 해당 변호사의 정체를 두고 다양한 추측이 쏟아진 가운데 일각에서 장천의 이름이 거론되자 그가 직접 해명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장천은 채널A '하트시그널' 등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린 바 있다.

<다음은 장천 SNS 게시글 전문>

티비출연한 유명변호사 j모씨가 직원을 성폭행했다는 기사가 나왔는데요. 댓글에 그게 저라는 분들이 많으시네요? 절. 대. 아닙니다. 저 양아치 아니구요. 계속해서 허위사실 기재하시는 분들 법적으로 강력 대응하겠습니다. 다시한번 말할게요. 저 아닙니다. 저라고 또 말하시는 분들, 이시간 이후부터는 저한테 고소장 받으실겁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11 11:46:00   수정시간 : 2018/08/11 12:06:5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