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런닝맨' 진기주 유재석/ 사진=SBS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런닝맨’ 진기주가 가장 잘생긴 멤버로 유재석을 꼽았다.

오는 12일 방송되는 SBS '런닝맨'에는 배우 진기주가 출연한다. 진기주는 최근 영화 '리틀 포레스트'를 비롯해 드라마 '미스티'와 ‘이리와 안아줘’로 올해 가장 왕성한 활동을 보여준 라이징 스타다.

녹화장에서 유독 긴장한 모습을 보인 진기주는 “이렇게 많은 카메라는 처음 본다”며 예능 첫 출연에 대한 떨림을 감추지 못했다. 또한 처음 보는 멤버들의 실물을 신기해하며 촬영 내내 순수한 매력을 뽐내기도 했는데 “실물이 가장 잘생긴 런닝맨 멤버는 유재석”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또한 이날 진기주의 배우 데뷔 전 화려한 과거이력이 공개돼 모두를 놀라게 했다. 대기업 사원부터 기자, 슈퍼 모델을 거쳐 배우가 됐다는 것. 이에 멤버들은 “도전했다 하면 뭐든 성공한다”며 ‘행운의 여신’이라는 별명을 지어 주기도 했다.

진기주의 순수매력이 돋보이는 첫 예능 신고식은 오는 12일 오후 4시 50분에 방송되는 ‘런닝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11 11:07:5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