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정글의 법칙' 옹성우 / 사진=SBS 캡처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정글의 법칙’ 옹성우가 폭풍 먹방으로 최고의 1분을 장식했다.

11일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0일 밤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사바’는 12.1%, 최고 13.6%(수도권 가구 시청률 2부 기준)로 전주 대비 각각 2.2%, 2.5% 상승했다.

동시간대 방송된 MBC ‘선을 넘는 녀석들’은 3.6%, KBS 2TV ‘VJ특공대’는 3.4%, JTBC ‘랜선라이프’는 1.8%, tvN ‘꽃보다 할배 리턴즈’는 8.8%를 기록했다. 이로써 ‘정글의 법칙’은 동시간대 1위는 물론, MBC ‘나혼자 산다’(10.2%)를 제치고 금요 예능 시청률 1위에 올랐다. 화제성을 엿볼 수 있는 2049 시청률도 방송 3주만에 5%대로 껑충 뛰어올랐다. 2049 평균 5.8%, 최고 6.5%까지 치솟아 금요 예능 중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이날 최고의 1분 주인공은 리액션 킹으로 떠오른 옹성우였다. 배고픔과 갈증에 시달렸던 멤버들은 병만족장이 따온 코코넛을 입에 넣자 맛의 신세계에 빠졌다. 특히 옹성우는 자신의 차례가 돌아올 때까지 목을 쭉 빼는가 하면 다양한 먹방 리액션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여기에 그치지 않고 옹성우는 굽기 위해 대기 중인 바나나에도 입을 댔다. 먹자마자 떫은 맛을 참지 못하고 온갖 인상을 찌푸리기도 했다. 이 장면은 이 날 가구 13.6%, 2049 6.5%까지 치솟으면서 최고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한편 ‘정글의 법칙 in 사바’ 네 번째 여정은 오는 17일 밤 10시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11 09:44:5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