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이예림/ 사진=JTBC 캡처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이예림이 첫 등장했다.

10일 방송된 JTBC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에서 김태희(이예림)는 강미래(임수향)를 보며 "넌 예뻐서 좋겠다. 난 오빠들이 매번 뚱뚱하다고 놀린다"고 한숨을 내쉬었다.

깜짝 놀란 강미래가 "전 언니보고 귀엽고 예쁘다고 생각했다"고 답하자, 김태희는 "솔직히 살빼면 예쁠 것 같다는 얘기 많이 듣는데 살 빼는 게 어디 쉽냐"고 토로했다.

이후 과방으로 들어온 남자선배는 김태희 손에 있던 햄버거를 낚아챈 뒤 "이건 태희를 위해 압수다. 넌 살만 빼면 인생이 달라질텐데. 얼굴이 아까워서 그런다"고 말했다. 김태희는 "얼굴 예쁘다고 해주시는 건 고맙지만 제 인생은 제가 알아서 하겠다"고 쏘아붙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11 06:51:2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