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백종원의 골목식당' 조보아/ 사진=SBS 캡처
'골목식당' 조보아가 다코야키 능력자로 거듭났다.

10일 오후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다코야키집에 일일알바로 투입된 조보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조보아는 "일주일 동안 집에서 많이 연습했다"며 자신감을 보였고, 실제로 남다른 실력을 선보여 눈길을 모았다.

이어 다코야키집 사장님과 맛 대결에 나선 조보아. 백종원은 두 사람을 지켜보며 "두 손으로 했기 때문에 회전율이 더 많아서 조보아씨가 만든 게 더 맛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제작진이 섭외한 오사카 출신 유학생 3인이 시식에 나섰다. 시식단은 조보아가 만든 다코야키에 더 높은 점수를 줬다. 백종원은 "창업해볼 생각 없냐"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11 00:50:12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