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의 최화정이 수영복으로 주목받은 것에 대해 민망함을 전했다.

최화정은 10일 방송된 '최파타'에서 "수영복 관련 문자는 안 읽겠다고 했는데 온통 그 얘기뿐"이라며 운을 뗐다.

그녀는 "민망하다. 그래도 시원하게 봐주셔서 감사하다. 얼굴이 빨개졌다. 사실 몸매 컨디션이 안 좋았을 때"라고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앞서 최화정은 9일 방송된 전날 방송된 올리브 '밥블레스유'에서 이영자·송은이·김숙과 함께 하계 단합대회를 떠나 물놀이를 위해 수영복을 입은 모습으로 화제를 모았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10 15:32:58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