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나혜미 / 사진=블룸엔터테인먼트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배우 나혜미가 KBS 주말극 '하나뿐인 내편'으로 활발한 활동에 나선다.

8일 소속사 블룸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나혜미는 KBS 2TV 새 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에 출연한다.

‘하나뿐인 내편’은 28년 만에 나타난 친부로 인해 인생이 꼬여버린 한 여자와 정체를 숨겨야만 했던 그녀의 아버지가 세상 단 하나뿐인 내편을 만나며 삶의 희망을 되찾아가는 과정을 그린 드라마다. 나혜미는 극중 김도란(유이)의 동생 김미란으로 분한다. 김미란은 세상물정 모르고 자란 단순 무식한 성격의 소유자다. 나혜미는 철부지 캐릭터를 소화하며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할 계획이다.

오는 10월 개봉을 앞둔 영화 ‘멘소레! 식당하나’를 통해 첫 주연에 도전한 그는 최근 웹드라마 ‘미스 미스터 한’을 통해 데뷔 이후 처음으로 숏컷에 도전하는 등 다수의 작품에서 활동 중이다.

‘하나뿐인 내편’은 ‘같이 살래요’ 후속으로 9월 첫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08 14:45:31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