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끝까지 사랑' 캡처
'끝까지 사랑' 홍수아가 악녀 본색을 드러냈다.

1일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끝까지 사랑'(극본 이선희, 연출 신창석)에서는 윤정한(강은탁)에게 경고하는 강세나(홍수아)의 모습이 그려졌다.

하영옥(남기애), 윤정빈(정소영)은 윤정한을 버리고 떠난 강세나의 머리채를 잡았다. 경찰서에 연행된 세 사람은 경찰 조사를 받았고 소식을 듣고 달려온 윤정한은 크게 놀랐다.

강세나는 "얼마면 되냐? 너네 무식한 엄마, 누나 막아라. 돈 다 갚겠다"고 소리쳤다. 윤정한은 "말 조심해라. 우리 어머니, 누나는 나도 못 막는다. 네가 알아서 피해 다녀라"고 일갈했다.

결혼 소식을 알린 강세나는 "너라도 내 앞길 막지 마라"고 표독스럽게 경고한 상황. 강세나는 "다음에 다시 만날 땐 우연이라도 아는 척 하지 마라"며 등을 돌렸고 윤정한은 괴로워했다.

한편 KBS 2TV '끝까지 사랑'은 지극히 사랑했지만 어쩔 수 없이 이별한 이들이 일생 하나뿐인 사랑과 행복을 담는 드라마. 매주 월~금요일 오후 7시 50분에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01 20:17:01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