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집사부일체' 파로호/ 사진=SBS 캡처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집사부일체' 양세형이 돌아가신 아버지를 추억했다.

29일 오후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파로호를 찾은 이덕화와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양세형은 "아버지가 4년 전에 돌아가셨다. 돌아가시면 다 그게 기억에 남는 장소가 된다"며 "병원 들어가시기 전 마지막 먹은 감자탕 집이 생각난다"고 말했다.

양세형은 "그때는 그냥 어깨 아프셔서 병원 가려고 하루 전날 오신 거였다. 근게 그게 어깨가 아픈 게 아니라 뇌종양이었다. 가족끼리 마지막으로 같이 식사를 한 곳이라 기억에 남는다"며 끝내 눈물을 보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29 19:36:5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