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Mnet '프로듀스48'
'프로듀스48' 장규리가 메인보컬의 부담감을 극복했다.

27일 방송된 Mnet '프로듀스48'에서는 보컬&랩 포지션 평가에 임하는 연습생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센터를 맡은 장규리는 연습 도중 눈물을 흘렸다. 그는 "지난 번에 메인보컬 파트를 맡았는데 팀원들에게 미안했다. 실수하면 무대를 망치는 거라 부담감이 크다"며 속마음을 드러냈다.

장규리는 "마음이 무겁긴 하지만 만회할 기회를 잡은 것 같다. 잘 해내고 싶다"며 "실수한 애로 남고 싶지 않았다. 1등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의지를 드러냈다.

무대에 오른 장규리는 '전하지 못한 진심'을 열창했다. 음이탈 없이 무대를 마친 후 장규리는 "트라우마를 이겨낸 것 같다. 고음에 자신이 생겼다"고 밝혔다.

아쉽게도 포지션 평가의 승자는 미야자키 미호였다. 장규리는 2위에 올랐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28 00:27:06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