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너도 인간이니’ 로봇 서강준을 향한 인간 서강준의 폭주가 시작됐다.

23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너도 인간이니’에서는 이미 자신을 뛰어넘은 듯한 인공지능 로봇 남신Ⅲ(서강준)의 존재감에 냉소적으로 반응하던 인간 남신(서강준)이 마침내 분노를 쏟아냈다.

진짜 사람이었다면, 강소봉(공승연)이 마음 아파할 때 함께 울어줄 수 있고 좋아한다는 말에 마음이 요동칠 수 있지만, 감정 없는 로봇이기 때문에 그럴 수 없던 남신Ⅲ. 하지만 소봉이 전화를 받지 않자 평소와 달리 조급해하며 소봉에게 달려갔다. 남신과 함께 있는 소봉을 본 후에는 자신조차 왜 그러는지 모르겠지만, 일단 두 사람을 떼어놓기 바빴다.

인간이 보기에도 질투가 분명했던 남신의 행동. 이에 “진짜 질투심 느낀 거야? 남신이 막 보기 싫고 불같이 화나고?”라며 의아해하던 소봉은 “판단하기 전에 행동이 먼저 나오긴 했는데, 질투심이 뭔지는 몰라”라는 남신Ⅲ의 말에 “인간들도 자기감정 잘 모르는 사람들 많아. 니 행동에는 니 감정이 담겨 있어. 딴 사람은 몰라도 난 알아”라며 혼란스러울 그를 다독였다.

반면, 남신Ⅲ가 자신만의 감정으로 행동할 때, 남신은 점점 감정을 통제하지 못했다. 자신보다 남신Ⅲ를 더 소중히 여기는 듯한 엄마 오로라(김성령)에게 “체코에 엄마 보러 간 거 아니라구요. 20년을 안 보고 살았는데 새삼 찾을 이유 없잖아요”라며 상처를 줬다. 그리고 늘 제 편이던 지영훈(이준혁)마저 “로봇보다 못한 인간이라는 소리 듣고 싶어?”라고 다그치자 표정을 잔뜩 구기며 돌아섰다.

게다가 남신Ⅲ까지 “내가 당신을 도와주는 거지 당신이 날 부리는 게 아니에요. 나한테 부탁할 수는 있지만 명령할 자격은 없어요”라고 일갈하자 쌓아온 분노를 터뜨렸다. 남신Ⅲ에게 도구들을 잡아 던졌고 “멀쩡해서 더 징그러워. 감정도 고통도 모르는 로봇”이라며 악에 받쳐 소리쳤다. 남신이 던진 도구에 로봇 골조가 드러났지만, 소봉을 보는 남신Ⅲ의 따스한 눈빛과 대조되는 순간이었다.

한편, '너도 인간이니'는 매주 월, 화 오후 10시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24 09:13:44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