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김어준이 故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명복을 빌었다.

24일 방송된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는 노회찬 원내대표의 생전 음성이 담긴 노래로 프로그램을 열었다.

이날 김어준은 "노회찬 의원이 고등학교 시절 직접 작곡한 노래"라고 소개하며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이어 "어제 하루 종일 많은 분들이 허망했을 것 같다 제가 기억하는 자연인 노회찬을 공유하고 애도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와 알고 지낸 지가 10년이 넘었다. 정치를 떠나 자연인으로도 참 좋은 분이었다. 정치인의 죽음이 아닌, 친구가 갑자기 떠난 것 같은 그런 상실감이 많은 분들에게 있을 것이다"고 애도해 눈길을 끌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24 07:45:5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