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미운우리새끼' 우승희/ 사진=SBS 캡처
'미운우리새끼' 김종국이 조카 우승희의 결혼을 앞두고 부러운 마음을 내비쳤다.

22일 오후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웨딩드레스숍에서 누군가를 기다리고 있는 김종국의 모습이 그려졌다. 문이 열리고 등장한 사람은 모델로 활동 중인 조카 우승희였다.

김종국은 웨딩드레스를 입은 우승희를 보며 "너무 예쁘다"고 연신 칭찬했다. 하지만 이내 "드레스 등이 너무 파인 것 아니냐"며 단속에 나섰다.

이에 우승희가 "삼촌 아내는 이런 것 못 입게 할 거냐"고 묻자, 김종국은 "그냥 뭘 입든 아내가 있었으면 좋겠다. 너무 예쁘고 부럽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22 21:30:33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