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백종원의 골목식당' 뚝섬 경양식 식당 사장이 자신의 잘못을 인정했다.

20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골목식당')에서는 뚝섬 경양식 식당 사장의 함박 스테이크, 테이의 버거 패티가 블라인드 테스트를 벌였다.

이날 MC 조보아와 김성주는 블라인드 시식에 나섰다. 조보아는 테이의 치즈버거 패티를 먹은 뒤 "향이 독특하다. 아주 재미있는 맛"이라며 한 표를 던졌다. 김성주는 "솔직히 '와' 할만한 요리는 없었다"면서도 테이의 요리를 택했다.

그때 앞서 '골목식당' 필동 편에 출연했던 함박스테이크 식당 사장들이 등장했다. 백종원은 이들이 직접 포장해온 함박스테이크를 맛보며 "기특하다. 맛을 유지하고 있다"고 칭찬했다.

뚝섬 경양식 식당 사장은 필동 편 가게의 요리를 맛본 후 고개를 끄덕였다. 그는 "제가 먹어도 너무 압도적인 맛이었다. 인정할 수밖에 없었다"고 평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21 00:33:57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