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효리 집의 사생활 침해로 인해, JTBC 측이 이를 구입하며 지나친 팬심이 도마 위에 올랐다.

14일 JTBC 측은 "이효리· 이상순 부부와 합의하고 부지를 매입하게 됐다. '효리네 민박' 시즌1 방송 이후 이효리-이상순 부부의 자택 위치가 노출되면서 사생활 침해와 보안 이슈가 발생해 실거주지의 기능에 문제가 생겼다"고 설명했다.

이는 예견된 일이었다. 이상순은 지나친 방문객들의 간섭이 이어지자 SNS를 통해 "간곡한 부탁에도 많은 분들이 우리집에 찾아오고 있다. 이곳은 우리가 편하게 쉬어야할 공간이다"라고 호소했다.

그는 "담장 안을 들여다보고, 사진을 찍는 바람에 강아지들과 놀지도 못한다. 또 이웃주민들까지 불편을 호소하고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그러나 이후에도 방문객들의 지나친 사생활 침해는 이어졌고, 부득이한 이유로 JTBC에서 이를 매입한 것으로 보인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14 17:25:3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