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제공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남상미가 페이스오프 성형에 나선다.

14일 첫 방송되는 SBS 새 주말드라마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극본 박언희, 연출 박경렬) 1-4회에는 타의에 의해 말할 수 없는 아픔을 안고 살아가는 여자 지은한(남상미)과 그의 인생에 뛰어들게 되는 한강우(김재원)의 필연적인 첫 만남이 그려진다.

공개된 사진은 성형수술 전 지은한(이시아)이 의식을 잃은 한강우를 구해낸 긴박한 현장을 담고 있다. 각자 다른 이유로 성곽 공원을 찾은 두 사람은 위태로운 눈빛을 주고받으며 깊은 첫인상을 남긴다. 이때 한강우는 지은한의 아슬아슬 움직임을 오해해 그를 구하고자 발길을 옮기는데, 그 순간 정신을 잃고 만다. 놀란 것도 잠시, 지은한은 능숙한 실력의 심폐소생술로 그를 구한 뒤 홀연히 자취를 감춘다.

  •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두 사람이 다시 만나게 되는 계기는 제 발로 한강우를 찾아가는 지은한의 중대한 결심 때문. 그가 성형외과 전문의란 사실을 알게 된 지은한은 절박한 심정으로 페이스오프급 성형수술을 요청하게 되고, 한강우는 고민 끝에 부탁을 수락한다. 그런데 수술 후유증이라는 예상치 못한 변수가 발생, 두 사람은 예정보다 길고 진득한 인연을 이어가게 될 전망이다.

살기 위해 인생을 걸고 페이스오프급 성형수술을 감행했지만, 수술 후유증으로 기억을 잃고 만 한 여자가 조각난 기억의 퍼즐들을 맞추며 펼쳐가는 달콤 살벌한 미스터리 멜로드라마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은 14일 오후 9시 5분에 1-4회가 연속해서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14 14:59:49   수정시간 : 2018/07/14 15:00:5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