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정지훈 사진=레인컴퍼니 제공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스케치' 정지훈이 종영 소감을 밝혔다.

정지훈은 14일 소속사 레인컴퍼니를 통해 "먼저 형사 강동수와 함께 사건을 수사하고 추리하며 열성적인 응원을 보내주신 시청자 여러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스케치' 완성을 위해 함께 불철주야 고생하신 배우들, 현장 스태프들에게도 그리고 끝까지 애청해주신 시청자들과 팬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초반에 몸으로 고생하는 신들이 꽤 많아서 체력적으로 정말 힘들었고, 수사 장르물이라는 특성상 다각적 연기를 표현해야 함에 있어서 항상 고민 했었다"며 "많이 연구하며 연기에 대해 좀 더 단단하게 성장한 기분이다. 이번 기회를 삼아 곧 다음 작품에서 지금 보다 더 좋은 모습, 더 멋진 열정 배우로 찾아 뵙겠다"고 강조했다.

JTBC 금토드라마 '스케치: 내일을 그리는 손'(극본 강현성, 연출 임태우)는 정해진 미래를 바꾸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들의 운명을 담은 수사 액션 드라마. 정지훈이 2016년 SBS '돌아와요 아저씨' 이후 2년 만에 선보이는 작품으로 화제를 모았다.

정지훈이 분한 강동수는 냉철하고 이성적이지만, 열정적인 에너지를 지닌 강력계 형사. 정지훈은 몸을 사리지 않는 연기 투혼으로 액션신을 완성시키는가 하면 정의와 복수 사이에서 갈등하는 인간적인 면모의 강동수를 섬세하고 그려냈다는 평을 받았다.

한편 JTBC '스케치'는 14일 오후 11시 마지막회가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14 12:00:3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