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스포츠한국 최재욱 기자] 극장가서 독보적인 흥행을 이어가는 '앤트맨과 와스프'가 개봉 10일째 340만 명을 넘어서 올해 마블 영화 2,000만 명 관객을 돌파했다.

'앤트맨과 와스프'가 13일 오후 2시 기준으로 340만 명을 동원해 올해 2월 '블랙 팬서'(539만 명), 4월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1,120만 명) 두 편으로 1,659만 명의 관객과 합쳐 마블은 올해 누적 관객 2001만5,003명을 기록했다. 이로써 2018년은 역대 마블 영화 10년사 최다 관객수를 기록한 해가 되었다.

지난 10년 동안 마블 영화가 국내에서 최고의 흥행 성적을 거둔 것은 2017년으로 '스파이더맨: 홈커밍'(725만 명), '토르: 라그나로크'(485만 명>,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VOL. 2'(273만 명)로 1,483만 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2016년에는 '캡틴 아메리카: 시빌 워'(867만 명)와 '닥터 스트레인지'(544만 명)로 총 1,411만 명을, 2015년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1,049만 명)과 '앤트맨'(284만 명)이 총 1,333만 명을 동원한 바 있다.

개봉 후 시리즈 기록과 마블 스튜디오의 기록을 세우고 있는 '앤트맨과 와스프'는 2주차에도 50%가 넘는 예매율을 기록하고, 신작 개봉에도 평일15만 명의 관객을 동원하고 있어 적수 없는 흥행 돌풍이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뿐만 아니라 '앤트맨과 와스프'가 마블 영화 1억명 돌파의 주인공이 될지도 관심을 모은다. 국내에서 마블 영화는 총 19편이 개봉되어 약 9,500만 명 이상의 관객을 동원했다. '앤트맨과 와스프'가 마블 영화 1억 명 돌파의 주역으로서 마블 흥행사를 다시 쓰며 2018년의 대미를 장식할 지 귀추가 주목된다.

'앤트맨과 와스프'는 ‘시빌 워’ 사건 이후 히어로와 가장의 역할 사이 갈등하는 ‘앤트맨’과 새로운 파트너 ‘와스프’의 예측불허 미션과 활약을 담은 액션 블록버스터다. 2주차에도 2D와 3D, IMAX 2D&3D, 4D, 스크린X, 돌비 애트모스 등 전 포맷으로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14 11:55:10   수정시간 : 2018/07/14 12:28:35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