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백종원의 골목식당' 캡처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백종원의 골목식당' 백종원이 갈등을 빚었다.

13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경양식당 사장에게 솔루션을 제공하는 백종원의 모습이 공개됐다.

경양식당 사장은 백종원의 말을 듣고 돈가스를 준비했다. 백종원은 "훨씬 낫지 않냐? 이게 돈가스다. 이것만 바꾸면 될 것 같다. 샐러드를 보면 숨이 죽어 있지 않냐. 양배추와 섞어야 한다. 장사를 좀 해보고 밥을 따로 주는 것을 생각해보자. 다른 그릇에 밥을 주면 만족도가 더욱 높아질 것 같다"며 만족스러워 했다.

솔루션에도 불구하고 경양식당 사장은 기존 방식을 고수했다. 이를 목격한 백종원은 "솔루션 때 우리 얘기했던 거에서 돈가스 말고 다 그대로다. 내가 궁금한 건 스프 하고 장국 그릇 왜 안 바뀌었냐?"고 물었고 경양식당 사장은 "스프 그릇은 무리가 없었을 것 같았다. 샐러드는 의도는 어찌된 건지 모르겠지만 속인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응수했다.

백종원은 "방송 나가고 힘드냐? 보니까 짜증내더라"고 지적한 상황. 백종원은 "과정을 통해 배우는 것도 중요하다. 자발적 제보니까 있는 그대로 하자 했다. 방송 통해 손가락질 받고 욕 먹는 일도 보여줘야 한다. 그것도 장사의 일부다. 앞으로 더 심한 일 겪는다. 그러면서 다져지는 거다"고 일침했다.

경영식당 사장은 "좋은 행위 같이 않다"고 의견을 피력했다. 이에 백종원은 "억지로 하지 말라. 솔루션 진행할 때는 아무 말 없이 네네 하다가 지금은 그대로 가고 있지 않냐. 그럼 그 때부터 이야기 했어야 한다. 방송을 했으면 방법이 없다. 식당은 진짜 어렵다. 돈가스 두드리면서 수련을 해야 한다"고 설득에 나서 이후 변화에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편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백종원, 김성주, 조보아 등이 출연하며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20분에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14 10:57:18   수정시간 : 2018/07/14 11:00:3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