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김봉진 기자 view@hankooki.com
[스포츠한국 모신정 기자]

배우 정우성이 부천국제영화제 특별전 행사에서 최근 사회적으로 소신 있는 발언을 꾸준히 하게 된 계기에 대해 밝혔다.

정우성은 13일 오후 경기도 부천 고려호텔에서 열린 제22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BAFAN)의 배우 특별전 '스타, 배우, 아티스트 정우성(JUNG Woo-sung: The Star, the Actor, the Artist)' 기자회견에 참석해 영화 '그날, 바다'의 내레이션에 참여하며 사회적 소신 발언을 구체적으로 하게 된 이유에 대해 공개했다.

정우성은 "어느 순간부터 사회적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는데 세월호와 연관이 됐다는 생각이 든다"며 "기성세대로서 미안한 마음이 컸다. 또래들은 그 어린 친구들에게 미안하다는 감정적 부채가 크게 발동했을 거다. 우리는 어떤 행동을 해야 하는가 고민이 들었다. 세월호가 내게 준 숙제였다. 자연스럽게 침묵하지 말고 행동하자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정우성은 사회적 문제에 대해 소신 발언을 하는 사람들이 비판을 받고 침묵하게 하는 사회적 분위기에 대해 지적했다. 그는 "지나온 독재 정권을 겪으며 (사람들이)침묵하도록 길들여졌다. 정권에 반하는 얘기를 하면 '빨갱이'라는 프레임이 씌워지고, 국민은 정치에 관심 갖지 말고 먹고 사는데 충실하라는 무언의 압박, 교육이 이뤄졌다"고 말했다.

  • 사진=김봉진 기자 view@hankooki.com
이어 "사회에서 힘든 것을 이야기하는 게 당연하고 정치권에 이야기하는 게 당연한데 그걸 자기검열하도록 하는 분위기가 있었다. (직업이나)직분이 무엇이든 간에 '먹고 사는 것에만 신경을 쓰는 것이 본분을 지키는 거다'라는 식의 처세술을 교육 받았다"고 했다.

정우성은 이어 "그런 지난 시대에서 잘못된 것, 해야될 소리를 자기 검열 후 참아야하는 사회적 분위기가 있었다. 그것에 대 각자 행동하면서 깨나가야 하는 것이다. 나는 그런 행동하는 사람 중 하나이길 원했다"고 밝혔다.

정우성은 최근 제주도 예멘 난민 문제를 비롯해 KBS 정상화 문제, 세월호 사건, 소방관 처우 개선 등 다양한 사회 문제에 자신의 소신을 밝혀 왔으며 유엔난민기구 친선대사를 맡아 세계 각지의 난민 캠프를 방문해 구호활동을 진행해 왔다.

13일 오후 열린 제22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배우 특별전 섹션인 '스타, 배우, 아티스트 정우성'은 지난 1994년 영화 '구미호'(박헌수 감독)이후 '비트'(1997) '태양은 없다'(1998)를 비롯해 '무사'(2001) '똥개'(2003) ‘내 머릿속의 지우개’(2004),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2008) '감시자들'(2013) ‘아수라’(2016) ‘강철비’(2017) 등 대표작을 내놓으며 올해 데뷔 25주년을 맞은 정우성의 연기론과 작품을 집중 조명할 예정이다.

이번 특별전에서는 ‘비트’(1997)와 ‘태양은 없다’(1998) ‘내 머릿속의 지우개’(2004),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2008) ‘아수라’(2016) ‘강철비’(2017) 등 12편이 상영된다.

정우성은 이번 특별전을 맞아 기자회견을 비롯해 관객과의 대화, 네이버 V앱 등 다양한 행사를 진행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14 10:15:0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