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꽃보다 할배 리턴즈' 캡처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꽃보다 할배 리턴즈'가 전채널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13일 방송된 tvN '꽃보다 할배 리턴즈'에서는 멤버들이 독일 베를린에서 프라하로 떠난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꽃보다 할배 리턴즈’ 3회는 케이블, 위성, IPTV를 통합한 유료플랫폼 전국 가구 기준 평균 시청률 9.6%, 최고 12.2%를 기록했다.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에서 동시간대 1위다.

'꽃보다 할배 리턴즈' 측은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도 평균 4.7%, 최고 6%로, 지상파 포함 동시간대 1위에 오르며 꽃할배들의 낭만과 추억이 담긴 여행을 응원하는 시청자들의 반응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두 번째 여행지 프라하로 가는 길은 기차로만 네시간이 걸리는 쉽지 않은 곳이다. 하지만 멤버들은 옛 추억 이야기를 하며 시간을 보냈고 시종일관 화기애애한 모습으로 흐뭇한 장면을 만들었다. 지난 시절을 추억하고 공감하며 즐거워했다. 김용건이 계속해 썰렁한 농담을 던지자 박근형은 "우리끼리 왔으면 잠만 자고 얘기도 안 했을 거다"고 전하며 고마워했다.

프라하 도착 후 프로 짐꾼 이서진의 진가가 발휘됐다. 이서진은 노련하게 영어를 구사해 콜택시를 불렀다. 신구, 이순재, 김용건이 먼저 선발대로 출발했다. 이어 도착한 콜택시로 후발대가 몸을 실었다. 얼마 후 숙소 근처에서 모두가 재회했다. 김용건은 "이서진 역할이 대단하다. 서울 가면 차 한 대 사줘야겠다. 미니카 같은 것"이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할배들과 이서진은 프라하 최고 스팟인 카렐교 야경을 보기 위해 나섰다. 백일섭은 카렐교를 보며 “쌍둥이 손자가 있는데 목소리가 떠올라 생각했다”고 말하며 애틋한 손자 사랑을 보여줬다. 연이여 펼쳐진 카렐교의 오묘한 야경이 세계 3대 야경다운 면모를 보여주며 꽃할배들과 이서진을 사로잡았다.

프라하에서의 이튿날 아침에 꽃할배들은 이서진이 준 용돈으로 아침 식사를 해결하기 위해 숙소를 나섰다. 이순재와 신구는 아침을 사먹는 것이 익숙지 않아 망설였다. 결국 두 사람은 카페를 찾아 케이크와 커피를 마시며 짐꾼 없는 아침을 성공적으로 보냈다. 박근형과 김용건은 분위기 있는 식당에서 조식 주문에 성공했다.

'꽃보다 할배 리턴즈'는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14 09:01:04   수정시간 : 2018/07/14 09:36:07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