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MBC '나 혼자 산다'
[스포츠한국 박소윤 기자] '나 혼자 산다' 전현무가 연인 한혜진을 향한 사랑꾼 면모를 드러냈다.

13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오랜만에 어머니를 보기 위해 본가인 홍천으로 향한 한혜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한혜진의 어머니는 밭일을 하던 중 "카네이션 봐라"라며 직접 심은 카네이션을 자랑했다.

한혜진은 "그ㄸㅒ 오빠가 준 거?"라고 물었고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던 무지개 회원들은 깜짝 놀라며 "남동생만 있지 않냐. 무슨 오빠냐"고 물었다.

이어 전현무에게 "어버이날에 카네이션을 드렸냐"고 묻자 전현무는 쑥스러운 듯 웃었다. 한혜진은 "오빠가 저도 모르게 엄마한테 카네이션 한 상자를 드렸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14 00:35:1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