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스포츠한국 박소윤 기자] 백종원의 솔루션으로 점차 바뀌어가는 뚝섬 골목 식당들의 모습이 공개된다.

13일에 방송되는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뚝섬 편에서는 초보 사장님들의 근본적인 문제점 지적에 나선 백종원의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백종원은 신생 가게가 가져야 할 기본기를 강조했는데 “준비가 안 된 사람에게 솔루션은 그저 로또에 불과하다”며 단호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뚝섬 가게들을 예로 들며 각 가게의 부족한 점들을 지적했다.

백종원의 걱정을 한 몸에 받는 뚝섬 골목에는 전에 없던 심상치 않은 기운이 돌았다. 솔루션을 계기로 가게들이 점점 변하기 시작한 것. 장어집은 장어구이 식당임을 나타낸 간판을 떼어내며 모두를 놀라게 하는가 하면, 지난 솔루션때 고기 100장 두드리기 미션을 성공한 경양식집은 얇은 고기로 탈바꿈한 돈까스를 판매 개시해 손님들의 평가를 기대하게 했다.

  •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샐러드집 역시 지난번 시식단의 평가를 반영해 새로운 샐러드를 선보였다. 하지만 샐러드를 시식한 백종원은 지적 사항들이 제대로 고쳐지지 않은 모습에 떨떠름해했다는 후문. 이어 혹평으로 사장님을 당황시킨 무용과 시식단의 재방문을 예고해 샐러드집 사장님을 잔뜩 긴장하게 했는데, 과연 바뀐 샐러드를 시식한 시식단은 어떤 평가를 내릴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편 지난 솔루션에서 백종원의 레시피에 불만족스러워하며 의문을 제기했던 족발집은 솔루션 이후 백종원의 발길이 끊기자 오매불망 백종원을 기다리기도 했다. 사장님들의 긴 기다림 끝에 족발집을 방문한 백종원. 하지만 사장님과 백종원 사이에 여전히 냉랭한 기류가 흘러 현장을 긴장케 했다. 그러던 중 눈치를 살피던 족발집 사장님은 백종원에게 의문의 종이를 전달했다.

족발집 사장님이 조심스레 건넨 종이의 정체는 무엇일지, 답이 없던 뚝섬 골목의 변화 초읽기 현장은 13일 오후 11시 20분에 방송되는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확인할 수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13 22:50:12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