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MBC 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파라과이 친구들이 한국의 의료시술에 호기심을 나타냈다.

12일 방송된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시즌2'에서는 파라과이 친구들의 한국 방문기가 공개됐다.

이날 먹자골목을 찾아다니던 이들은 비가 오자 전집을 찾았다. 이에 앞서 가이드로부터 비가 오면 한국에서 막걸리와 파전을 먹는다는 이야기를 들었기 때문.

디아나는 해물파전을 주문하는 한편, 휴대폰을 이용해 다음 목적지를 검색하며 계획을 이어갔다.

이에 친구는 "보톡스 맞을까? 미안"이라고 너스레를 떨었고, 스튜디오에서는 "저거 농담 아니다. 한국의 의료시술을 노린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12 21:34:1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