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한서희 인스타그램
한서희가 온라인 커뮤니티 워마드 성체 논란에 입을 열었다.

가수 연습생 출신으로 유명한 한서희는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일베나 기사화해라 이것들아. XX 워마드 가지고 난리야 난리는. 환멸난다 진심. 워마드 일베 따라 가려면 한참 멀었다. 워마드 더 힘줘"라고 적었다.

또한 한서희는 "페미는 정신병이니까 한남 찔러 죽여도 감형시켜라"라는 글을 캡처한 사진을 게재하며 "워마드 정말 웃기다. 충성"이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이후 자신의 이름이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자 한서희는 "또 개 지X 시작하냐. 워마드 패지 말고 일베나 기사화하라고 내가 없는 말했냐 진짜 여혐민국 개 환멸나네. X까쇼 XX"이라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한편 지난 10일 워마드에서는 천주교에서 신성시되는 성체에 낙서를 한 뒤 불태우는 사진이 올라와 논란에 휩싸였다. 천주교 신자들은 종교적 모욕이라며 분노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12 08:22:16   수정시간 : 2018/07/12 09:30:2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