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인형의 집' 캡처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인형의 집' 박하나가 혈혈단신 고아가 됐다.

11일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인형의 집'(극본 김예나 등, 연출 김상휘)에서는 병색이 짙어진 박수란(박현숙)과 악행을 이어가는 장명환(한상진), 은경혜(왕빛나)로 인해 고통받는 홍세연(박하나)의 모습이 그려졌따.

금영숙(최명길)은 "환자분 임종실에 모시게 될 것"이라는 진단을 들었다. 소식들 듣고 찾아온 홍세연은 오열했고 박현숙은 죽음을 예감, 주변을 정리하기 시작했다. 박현숙은 홍세연의 조부 은 회장(이호재)로 인해 상처받은 이재영에게 진심을 전했고 이재영은 "정말 고마웠다"며 눈물을 흘렸다.

그 시각 장명환은 은행장의 외도를 약점 삼아 은 회장의 금고를 열라 했다. 장명환은 "금고가 빈 건 우리 둘 만 알 것"이라며 회유에 나섰다. 금영숙의 연락을 받고 병문안을 온 은경혜는 박수란의 건강이 악화된 데 죄책감을 느꼈으나 이내 "여기까지 온 게 내가 할 수 있는 전부"라며 은 회장의 인감도장을 파괴했다.

이재준은 홀로 남겨질 홍세연을 걱정해 동생 이재영의 입장을 물었다. 이재준은 "부모님 일 때문에 세연씨 많이 불편해하는 거 알고 있지만 어머니 돌아가시고 나면 세연씨 내가 옆에서 지켜주고 싶다"고 말했고 이재영은 "나한테 허락받을 일 아니라고 생각한다. 오빠 선택 이해해보려고 나 노력하겠다"고 했다.

방송 말미 박수란은 금영숙에게 "우리 딸 지켜달라"고 유언을 남긴 상황. 금영숙은 "꼭 그러겠다"고 대답했고 뒤늦게 도착한 홍세연은 눈물을 쏟았다. 박수란은 "우리 딸 울지 마라. 엄마가 오래 있어주지 못해서 너무 미안하다"며 다독였고 홍세연은 "내 걱정 말고 아빠한테 가서 편히 쉬라"고 했다. 박수란은 "우리 딸 사랑한다"는 말을 끝으로 숨을 거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KBS 2TV '인형의 집'은 굴지의 패션 재벌 은 회장(이호재) 가문을 둘러싼 이들의 욕망과 야망을 그리는 드라마. 매주 월~금요일 오후 7시 50분에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11 20:38:17   수정시간 : 2018/07/11 20:38:48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