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김리우 사진=마코어뮤즈먼트 제공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배우 김리우(본명 김기덕)가 자신과 심은진의 관계를 오해해 악플을 게재한 스토커를 두고 해명에 나섰다.

김리우는 11일 인스타그램에 "심은진 누나와는 대학 선후배 그리고 전 소속사에 함께 있었다"며 "은진이 누나 인스타그램에 게재한 글처럼 2016년 10월 경부터 누군지도 모르는 여자에게 스토킹을 당해왔다. 2015년 세상을 떠난 대학 동기의 스토커였고, 그 친구가 유명을 달리하자 그 친구의 카카오스토리를 뒤져 나 그리고 또 다른 대학 동기 형을 스토킹하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카카오스토리 등 모든 SNS에 접근하여 신상을 알아내어 범죄를 저질렀고 따로 운영하는 의류쇼핑몰에도 찾아와 영업방해를 하고 쇼핑몰 사무실에도 수백통의 전화를 걸어오는 등 영업방해도 일삼았다"며 "이루 말할 수 없는 고통에 시달렸다. 첫 고소 때는 일면식도 없는 사람이기에 선처를 하여 합의를 해주었다. 하지만 범죄는 계속되었고 두 번째 고소를 하기에 이르렀다"고 했다.

김리우는 " 두 번째 고소를 진행 중에도 끊임없이 나를 괴롭혀 고소 중에 또 고소를 하게 되었다"며 "세 번째 고소의 처분이 먼저 나와 구약식 벌금 300만 원형에 처해졌고 두 번째 고소는 현재 재판 중이다. 그 와중에 나의 SNS를 뒤져 지인들에게도 피해를 끼치기 시작했다. 죄목만 해도 영업방해, 명예훼손, 통신매체음란, 모욕, 협박 등"이라고 심은진을 비롯한 주변의 피해를 털어놓았다.

끝으로 "이미 쇼핑몰은 거의 접은 상태이며 현재는 연기만 하려고 하는 상황"이라며 "피해를 입은 지인들께 사과드리며 은진 누나와 간미연 씨에게도 사과드린다. 나 또한 조속히 해결하려고 부단히 노력 중이다. 구속이 되지 않은 상태에서 나의 모든 신상정보가 뚫린 상황이라 보복범죄가 조금 두렵기는 하지만 그래도 계속해서 고소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심은진은 지난 10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님 사람 잘못 고르겼다"며 자신의 SNS에 악플을 끊임 없이 게재하며 김리우와의 루머를 양산하는 누리꾼에게 경고 메시지를 전했다. 또한 이날에는 "오늘 경찰서에 간다"며 선처 없는 법적 조치를 예고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11 16:47:27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