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비밀의 정원' 강균성/ 사진=tvN 캡처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비밀의 정원' 강균성이 소개팅 후 고민에 빠졌다.

7일 밤 방송된 tvN '비밀의 정원'에서는 소개팅에 나선 강균성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MC 장윤주는 강균성에게 "소개팅 이후에 여자 분과 연락을 계속 하고 있느냐"고 물었다. 강균성은 "'촬영하느라 수고 많았다'는 메시지를 주고받은 이후로 없었다"고 답했다.

이어 "저는 항상 브레이크가 걸린다. 혼자 생각이 많아져서 그런 것 같다. 저분이 나한테 보여준 좋은 모습이 진짜일까 싶고 뭔가 브레이크가 걸린다"며 "애초에 시작이 소개팅이었기 때문에 더 인연이 되기 쉽지 않은 것 같다"고 털어놨다.

이에 토니안이 "너무 공감이 간다"고 받아치자, 이수정 교수는 "여성분이 예쁘고 호감이 생기는 건 당연한 것 아니냐. 이 분들이 왜 장가를 못 갔는지 알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08 00:56:0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