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네이버
장현수(FC 도쿄)가 오늘(27일) 열리는 한국-독일전에 선발 출전할 것으로 전망된다.

27일 방송된 MBC 라디오 '이범의 시선집중'에는 러시아 현지에서 월드컵을 취재하고 있는 스포츠월드 권영준 기자와의 전화 인터뷰가 전파를 탔다.

이날 권 기자는 "장현수 선수가 잦은 실수로 논란의 중심에 섰지만 독일전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릴 것으로 보인다"며 "부상으로 출전이 힘든 기성용 선수를 대신해 정우영 또는 구자철 선수가 나올 것으로 보인다. 기성용이 맡았던 주장 자리는 손흥민 선수와 장현수 선수가 대두되고 있다"고 밝혔다.

장현수의 출전 여부가 화제로 떠오른 가운데 JTBC 박찬하 해설위원 역시 이를 언급했다. 박 해설위원은 이날 YTN라디오 '수도권 투데이'에서 "장현수 선수가 1차전에서 결과, 내용도 좋지 않았고 2차전 같은 경우는 특히 월드컵이라는 경기에서는 나와서는 안 될 실수들의 연속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정신적으로 분명히 많이 떨어져 있다. 2차전에서 본인이 첫 번째 페널티킥을 내주고 난 이후 순간 집중력을 잃어버린 듯한 상황이 나왔다"며 "세 번째 경기만큼은 뭔가를 만회하고 싶어 하는, 결의에 찬 모습을 보여줄 가능성도 있다. 하지만 현재만 놓고 봤을 때 장현수의 출전은 대표팀에게도, 장현수 선수 본인에게도 좋은 결과보다는 좋지 않은 결과로 연결될 확률이 있다"고 내다봤다.

박 해설위원은 "어떤 것이 대표팀을 위한 것인지 벤치에서 판단해야 할 것"이라며 "우리 선수들이 지난 경기 끝나고 눈물을 많이 흘리지 않았냐. 이 경기 끝나고는 선수들이 울지 말고 활짝 웃었으면 하는 바람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은 27일(한국시간) 오후 11시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독일과 맞붙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27 15:35:4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