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인간극장' 캡처
'인간극장' 정겨운이 근황을 공개했다.

21일 방송된 KBS 1TV 시사교양프로그램 '인간극장'에서는 서울 마포구 인근에서 열린 공연에서 드니 성호의 기타 연주에 맞춰 시낭송리허설을 하는 정겨운의 모습이 공개됐다.

흰색 티셔츠와 청바지 차림으로 등장한 정겨운은 시 낭송을 시작했다. 정겨운은 "이렇게 나올까?" "이 위치 괜찮냐?"며 리허설을 체크했고 드니 성호는 "정말 좋다. 그런데 정겨운 목소리가 안 들린다"며 음향 체크에 나섰다.

드니 성호는 "정말 미치겠다"며 예상과 다른 상황에 당황해한 상황. 스태프들을 지시하는 드니 성호의 뒷모습으로 끝을 맺은 가운데 다음 방송에서 정겨운이 무사히 시낭송을 마쳤을지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한편 KBS 1TV '인간극장'은 우리 이웃들의 이야기를 전달하는 프로그램. 매주 월~금요일 오전 7시 50분에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21 22:28:1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