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김갑수, 이재명 언급 / 사진='강적들'
[스포츠한국 박솔잎 기자] 평론가 김갑수가 인터뷰 논란에 휩싸였던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을 옹호했다.

20일 방송된 TV조선 '강적들'에서는 지난 6·13 지방선거 당시 논란이 되었던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의 인터뷰 논란에 관해 이야기했다.

앞서 지난 13일 당시 경기도지사 후보였던 이재명은 당선이 확실시된 상황에서 MBC와의 인터뷰를 갑작스레 중단해 논란이 일은 바 있다. 당시 MBC와의 인터뷰에서 사회자가 "선거 막판에 어려움이 있었는데"라고 운을 떼자 이재명 후보는 이내 인이어를 빼며 "잘 안 들린다. 열심히 하도록 하겠다"라며 급하게 인터뷰를 중단했다.

김갑수는 이에 대해 "이재명 경기지사 당선인의 행동 상당히 좋았다. 멋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언론 앞에서는 무조건 착한 척 하는 모습이 아닌 당당하게 맞서는 모습이 좋았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사회자 김성경은 "그건 아니다. 그건 언론에 하는 게 아니라 국민한테 하는 자세다"라고 반박했고 김갑수는 "자기주장 세게 하는 정치인이 필요하다. 만약 이재명 씨가 차기 대통령이 된다면 시진핑하고 맞붙어도 상당히 강단 있게 이겨낼 거다. 또 푸틴하고는 절친이 될 거다"라며 재차 옹호했다.

이에 정병국 바른미래당 의원은 "저는 이재명 당선인의 행동이 과하다고 생각한다"라며 "선거 과정 중에서 이재명 당선인의 인격이 드러난 것으로 생각한다"라고 반박했다.

한편 지난 14일 이재명 당선인은 아내 김혜경 씨와 함께 자신의 페이스북 라이브 방송을 통해 인터뷰 보고 실망하신 분 많죠? 시간 지나보니 제가 좀 지나쳤다는 생각이 든다. 그러지 말았어야 했다. 사실 언론사와 '미래지향적인 이야기를 하자'고 약속을 했던 상황이다. 그러나 단 한 군데도 예외 없이 다 과거 얘기를 꺼내 제가 좀 언짢았다"라며 논란이 된 인터뷰에 관해 해명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21 17:03:17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