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나혼자산다' 쌈디/ 사진=MBC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나혼자산다' 쌈디의 '웃픈' 싱글라이프가 공개된다.

오는 22일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는 약 3년 만에 앨범을 발매하고 활동에 나선 쌈디가 출연한다. 인간미 넘치지만 짠내나는 그의 일상이 안방극장에 폭풍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그동안 앨범 작업에 몰두하며 홀로 외로운 싸움을 해온 쌈디는 피곤해도 좀처럼 잠에 들지 못하는 불면증과 더불어 체력, 식욕, 물욕도 제로에 가까운 상태라고. 브라질너트와 물로 간단히 식사를 끝낸 그는 스트레칭만 했을 뿐인데 몰아치는 거친 숨소리와 아슬아슬한 턱걸이로 의도치 않은 웃음을 더한다.

특히 그는 수면을 위해서 시집을 읽고 사이클을 타는 등 갖은 노력을 하지만 실패하고 말았다. 이 가운데 침대를 보러 간 가구점에서 자신도 모르게 스르르 잠에 빠지는 등 곳곳에서 뜻밖의 매력으로 폭소를 자아낼 전망이다. 쌈디의 일상은 어떤 모습일지, 본방송에 대한 기대가 고조되고 있다.

짠내 만렙 아티스트 쌈디의 하루는 오는 22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되는 '나혼자산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21 13:19:43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