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tvN '수미네 반찬'
수미네 반찬' 김수미가 자신만의 간장게장 만드는 꿀팁을 공개했다.

20일 방송된 tvN '수미네 반찬'에서는 간장게장 레시피를 전수하는 김수미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수비는 냄비에 물 2.5L와 게 비린내를 제거할 황기 4뿌리, 마른 표고버섯 6개, 다시마 5장, 통생강 2개, 통마늘 9개, 대파 뿌리 2개, 월계수잎 6장이 들어간 육수를 만들었다.

이어 "간장게장 두 마리 기준에 매실액 2큰술, 소주 1큰술, 사이다 2큰술을 넣어라"라며 "꼭 불을 끄고 뜨거울 때 넣어야 한다"고 비밀 레시피를 전했다. 김수미는 총 2시간 정도 육수를 끓였다.

이후 게 손질에 들어갔다. 김수미는 "칫솔로 활 꽃게를 구석구석 닦아준다. 그리고 물기를 다 털어준다"고 말했다. 차갑게 국물을 식힌 후 게딱지가 바닥에 향하도록 넣었다. 그는 "요즘 날씨엔 냉장고에 보관해 익혀라. 3~4일 후 간장게장 국물만 따로 빼서 다시 끓여라. 식힌 후 한번 더 냉장 보관해뒀다가 3일 후 먹으면 된다"고 덧붙였다.

김수미의 간장게장을 맛본 출연자들은 모두 극찬했다. 노사연은 "눈물나려고 한다. 너무 맛있어서"라고 놀라워했고 미카엘 역시 "미카엘은 "왜 유명하신지 이제 이해했다"며 국경을 초월한 간장게장 맛의 위엄을 입증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21 11:17:48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