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식량일기'
[스포츠한국 박솔잎 기자] '식량일기' 가수 보아가 뛰어난 요리실력을 발휘했다.

20일 방송된 tvN '식량일기' 닭볶음탕 편에서는 보아가 멤버들을 위해 식사 준비에 나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보아는 저녁 메뉴로 수육과 배추겉절이, 된장 배춧국을 준비했다. 특히 보아는 능숙한 손놀림으로 직접 돼지고기의 핏물을 빼고 재료를 손질하며 수육을 만들어 눈길을 끌었다.

멤버들은 보아가 차려준 저녁상에 "맛있다"라며 감탄을 연발했다. 또 이수근은 "어머니가 해놓고 간 느낌"이라며 보아의 요리를 극찬했다.

이어 다음 날 오전 농사일을 마친 보아는 점심 메뉴로 콩나물과 콩나물밥을 준비했다. 보아는 콩나물밥에 포인트로 계란프라이를 하나씩 얹으며 발군의 요리실력을 발휘했다. 그러나 보아는 콩나물국의 간을 맞추는 데 어려움을 겪었고 결국 멤버들의 도움으로 콩나물국을 완성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21 09:14:54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