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JTBC '한끼줍쇼' 방송화면 캡처
[스포츠한국 이솔 기자] '한끼줍쇼' 이경규가 박명수를 디스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한끼줍쇼'에는 방송인 하하와 유병재가 밥동무로 등장했다.

이날 유병재는 "이경규는 어떤 선배냐"라는 질문에 "제가 머릿속에 꿈꾸고 있는 이미지가 선배 코미디언이라고 하면 두 종류인데 주병진 선배 아니면 이경규 선배다"라고 말했다.

이어 "주병진 선배는 조용조용하고 아무도 상처 주지 않고 존댓말로 좌중을 휘어잡으며 폭소를 유발하는 스타일"이라고 언급하면서 막상 이경규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이경규가 "우린 막 스크래치다"라고 말하자, 하하는 "길을 만들어준 것이다. (이경규가 없었으면) 박명수 형이 어떻게 살 수가 있겠느냐"라고 말했다.

이경규는 "어떻게 박명수랑 비교하느냐. 걔는 D급 F급"이라며 "박명수의 버럭은 영혼이 없다. (박명수는) 먹고 살기 위해 화를 내는 거지만, 나는 진짜 화를 내는 거다"라고 욱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21 08:52:32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