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스포츠한국 이솔 기자] '라디오스타' 김제동이 자신의 토크콘서트 수입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라디오 DJ로 활약 중인 지석진, 김제동, 양요섭, 정승환이 출연했다.

이날 김제동은 "김제동이 진행하는 토크 콘서트가 너무 탄탄한 팬층이 많다. 이번에 몇 개 도시에서 콘서트를 하느냐"는 김구라의 물음에 "이번에 12개 도시에서 한다. 해외에서도 해봤다. 10년째 하는 중이다"라고 답했다.

지석진은 "김제동이 대단한 게 대학교에서 특강을 하는데 스무 개인가 마흔 개 정도를 하더라. 그런데 돈을 하나도 안 받고 무료로 했다"고 칭찬했다.

이에 김제동은 "1년에 (무료강의) 40~50개는 정해놓고 한다. 돈 받는 곳에서는 정액보다 훨씬 더 많이 받는다. 기업체는 상상할 수도 없는 (금액이다)"라고 덧붙였다.

그의 말에 차태현, 지석진을 비롯한 '라디오스타' 출연진들은 "거짓말하네", "상상을 할 수 없다니, 몇 조 받느냐", "한 3억 받느냐" 등이라고 농담을 던져 웃음을 자아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21 08:28:15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