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라디오스타' 김제동이 정은채를 언급했다. 사진=MBC 캡처
'라디오스타' 김제동이 정은채를 향한 팬심을 드러냈다.

김제동은 20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 "처음엔 정은채 씨가 같이 나온다고 들어서 정은채 씨를 위한 빵을 사려고 준비까지 했다. 근데 나중에 지석진 씨가 나온다더라"며 실망감을 내비쳤다.

이에 MC 윤종신이 "김제동 씨가 '난 진짜 여복이 없다'고 했다더라"고 말하자, 김제동은 "굉장히 오랜만에 나온 방송인데 어떻게 남자만 8명이다"라고 한숨을 쉬었다. 이를 지켜보던 지석진은 "근데 정은채씨가 나온다고 해도, 그 분이랑 너랑 무슨 관계가 될 순 없지 않겠냐"라고 돌직구를 던져 웃음을 자아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21 00:12:5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